say hello

뭐라도 글 하나는 있어야 할 것 같아서.

자, 원래 번더페이지에 있던 사람은 정말 다 불태우고 떠났고, 번더페이지는 라간이 물려 받았다.
WP 블로그 있어봐야 뭐 하나 싶지만, 진지한 연성러의 삶을 살 생각이 (아직까지는) 없기 때문에 번더페이지로 충분할 것 같다.

할 말이 없네,

끝.

 

Continue Reading

답글 남기기

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. 필수 입력창은 *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.